2016.06.09 13:54
 


 




아우디가 프리미엄 중형 쿠페 2세대 A5와 고성능 버전 S5를 지난 6월 2일 독일 잉골슈타트에서 발표했다. 2007년 3월 제네바쇼에서 1세대가 등장한 뒤 9년 만에 등장한 풀 체인지 모델이다. 

 

신형의 디자인은 더 스포티하고 우아함을 추구한 것이 특징이다. 프런트 그릴을 최신 아우디 룩으로 바꿨고 펜더의 곡선을 강조해 쿠페의 매력을 극대화했다. 아름다울 뿐만 아니라 공력특성도 뛰어나 공기저항계수가 0.25로 동급 최고 수준이다. 

 

실내의 분위기는 아우디스러움 그 자체. 깔끔한 투톤의 대시보드와 풀 디지털 방식의 버추얼 콕핏(옵션), 그리고 고급스런 시트를 통해 아우디의 뛰어난 인테리어 완성도를 살필 수 있다. 

 

구형보다 사이즈를 키운 덕분에 실내도 조금 더 넉넉하다. 4:2:4로 접을 수 있는 뒷좌석을 활용하면 465리터(이전보다 10리터 확대)의 트렁크 쓰임새를 극대화할 수 있다. 

 

엔진은 가솔린 2종류, 디젤 3종류로 시작한다. 2.0 가솔린은 최고출력 187마력과 248마력 버전으로 나뉘고 디젤은 2.0리터 187마력 마력, 3.0리터 V6 215 마력, 3.0리터 V6 268마력 버전이다.

 

고성능인 S5의 경우, V6 3.0리터 터보 엔진과 콰트로 AWD를 써 최고출력 350마력, 0-100km/h 가속시간 4.7초의 성능을 낸다.

 

아우디는 신형 A5와 S5를 올 하반기 유럽에서 출시한다고 밝혔다.


- NO.1 자동차 커뮤니티 오토스파이넷( www.autospy.net ) - 

 
 
Posted by 대학교닷컴 대학교닷컴
2016.06.09 11:05
 


 




현대차가 럭셔리 브랜드로 내세우는 제네시스가 2일 부산에서 열린 '2016 부산모터쇼' 언론공개 행사를 통해 대형 럭셔리 세단 ‘G80(지 에이티)’와 ‘G80 SPORT(이하 G80 스포츠)’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특히 이날 행사에서는 제네시스 브랜드의 전략과 디자인을 각각 담당하고 있는 맨프레드 피츠제럴드(Manfred Fitzgerald) 전무와 루크 동커볼케(Luc Donckerwolke) 전무가 국내 공개석상에 처음으로 나서 직접 G80와 제네시스 브랜드를 소개하며 큰 주목을 받았다.


제네시스 브랜드가 EQ900(이큐 나인헌드레드, 해외명 G90)에 이어 두 번째 모델로 선보이는 G80는 기존 2세대 DH 제네시스의 내외장 디자인을 더욱 고급화하고 최첨단 지능형 안전 사양을 대폭 강화하는 한편, 신규 3.3 터보 엔진을 탑재한 G80 스포츠 모델을 추가하며 보다 경쟁력 있는 대형 럭셔리 세단으로 거듭났다.

 

G80, 보다 고급스러워진 디자인과 첨단 사양으로 글로벌 고급차 시장 공략


내달 국내 시장에 첫 출시 예정인 G80는 제네시스 브랜드로의 신규 편입과 함께 강력한 브랜드 파워를 보유하게 됐으며, 이를 통해 제네시스의 두 번째 모델로서 본격적인 행보를 시작하게 됐다.


기존 2세대 DH 제네시스의 부분 변경 모델인 ‘G80’는 ▲한층 볼륨감 있고 고급스러워진 외장 디자인 ▲고급 소재 및 디테일 향상을 통해 완성도를 높인 실내공간 ▲기존 람다 엔진의 성능 개선을 통한 연비 향상 ▲고속도로 주행지원 시스템(HDA), 부주의 운전경보 시스템(DAA) 등의 최첨단 안전 및 편의 사양을 통해 상품성을 더욱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이와 함께 가솔린 람다 3.3 터보 GDi 엔진을 새롭게 탑재해 역동적인 주행성능을 구현한 G80 스포츠 모델을 새롭게 선보인다.


이로써 제네시스 브랜드는 이미 국내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한 EQ900에 이어 G80까지 가세함으로써 전체적인 브랜드 인지도 향상은 물론 글로벌 판매 또한 크게 늘어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브랜드와 상품성을 보다 강화한 G80가 미국 시장에 출시되면 ‘미드 럭셔리(MID LUXURY)’ 차급 내에서 BMW 5시리즈, 벤츠 E 클래스와 향후 더욱 치열한 경쟁을 펼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G80의 외장 디자인은 기존 모델의 디자인 정체성을 유지하면서 전체적으로 볼륨감과 고급감을 한층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전면부는 다크 크롬 가니쉬를 적용하고 볼륨감을 한층 강화한 범퍼 디자인과 함께 입체적이고 역동적인 형상의 라디에이터 그릴을 신규 적용해 정제된 고급스러움을 연출했다.


또한 새롭게 적용된 ‘어댑티브 풀 LED 헤드램프’는 정교하고 세련된 조형미에 주행조건에 따른 빔의 각도 및 패턴의 다양한 변환이 가능해 주행 안전성을 향상시키는 동시에 전체적인 디자인 완성도를 더욱 높였다.


측면부는 신규 디자인의 18인치 휠을 통해 세련미를 극대화했으며, 후면부는 리어 범퍼 부위의 언더커버에 크롬 몰딩을 적용해 고급감을 강화했다.


G80의 실내 공간은 수평적 레이아웃의 편안하고 넓은 실내공간을 바탕으로, ▲클러스터 ▲기어 노브 ▲스피커 그릴 ▲아날로그 시계 등 실내 주요 부위의 정교한 디자인 변경과 고급 소재 확대 적용을 통해 탑승객이 느낄 수 있는 감성품질을 크게 향상시키며 최상의 품격을 완성하는데 중점을 뒀다.


G80는 기존 가솔린 엔진의 성능을 향상시키는 한편 파워트레인을 보다 다양화해 고객들의 만족도를 높일 계획이다.


먼저 G80는 가솔린 람다 3.3/3.8 GDi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의 성능 개선을 통한 연비 향상으로 경제성을 더욱 높였다. (※공인연비 인증 전으로, 출시 시점에 공개 예정)


이와 함께 람다 3.3 터보 GDi 엔진을 탑재해 최고출력 370마력(ps), 최대토크 52.0kgf·m의 역동적이고 파워풀한 동력성능을 구현한 G80 스포츠를 라인업에 새롭게 추가해 올해 4분기에 선보일 계획이다. (※공인연비 인증 전으로, 출시 시점에 공개 예정)


G80 스포츠는 트윈 터보 시스템이 탑재돼 저중속 구간에서부터 최대토크가 발휘되도록 함으로써 실제 주행시 5,000cc급 엔진 수준의 부족함 없는 가속감을 구현하면서 연비 효율성까지 높였다.

G80 스포츠는 전면부의 메쉬 타입(그물형) 라디에이터 그릴과 후면부의 듀얼 트윈팁 머플러를 통해 보다 세련되고 차별화된 외관 디자인을 완성했으며, 측면부의 유리를 감싸는 몰딩 부위와 하단 가니쉬에 무광 크롬을 적용해 고급스러움을 극대화했다.


또한 앞범퍼 양쪽에 에어커튼을 적용함으로써 공력 성능을 개선하는 동시에 미래 지향적인 이미지를 구현했다.


이외에도 ▲엔진 성능에 부합하도록 향상된 제동성능 ▲몸 전체를 감싸줘 지지력을 향상시켜주는 스포츠 시트 ▲3스포크 디자인에 직경을 축소하고 그립감을 개선한 전용 스티어링 휠 ▲운전자가 선택 가능하도록 주행 모드별로 차별화된 엔진음 등을 통해 운전의 재미가 넘치는 럭셔리 스포츠 세단을 완성했다.


G80는 제네시스 브랜드 최초의 디젤 모델 또한 내년 상반기에 새롭게 선보일 예정으로, 파워트레인 라인업의 다변화를 통해 고급차 시장 내 다양한 고객들의 요구에 적극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첨단 신기술을 통해 부분적인 자율주행이 가능한 ‘제네시스 스마트 센스(GENESIS SMART SENSE)’도 EQ900에 이어 G80에 두 번째로 적용된다.


G80는 ▲어드밴스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ASCC) ▲주행 조향보조 시스템(LKAS) 등 기존 탑재 기능 외에 ▲보행자 인식 기능이 추가된 자동 긴급제동 시스템(AEB) ▲고속도로 주행지원 시스템(HDA) ▲부주의 운전경보 시스템(DAA) 등이 새롭게 적용돼 획기적인 수준의 안전성과 주행편의성을 달성했다


특히 제네시스 브랜드가 첨단 주행보조 기술을 접목해 국내 최초로 개발한 ‘고속도로 주행지원 시스템(HDA; Highway Driving Assist)’은 ▲차간거리 및 차선 유지 ▲전방 차량 정차시 정지 및 재출발 ▲제한속도 구간별 자동 속도조절 등의 기능을 통해 고속도로 상에서의 사고예방은 물론 운전 피로도를 크게 감소시켜준다.


‘부주의 운전경보 시스템(DAA; Driver Attention Alert)’은 주행 중 운전자의 피로 및 부주의 상태를 운전 패턴을 통해 단계별로 분석해 휴식을 권유함으로써 보다 안전한 주행환경을 제공하는 기능이다.


이밖에도 G80는 ▲충전 패드에 휴대폰을 올려 놓기만 하면 충전이 되는 ‘스마트폰 무선충전 시스템’ ▲운전석만 잠금 해제되는 ‘세이프티 언락’ 기능 ▲전자 통신을 활용한 변속 제어를 통해 편의성을 크게 향상시킨 ‘전자식 변속 레버(SBW)’ ▲전화, 문자, 음악 등 애플 아이폰의 여러 기능을 차량 시스템과 연동해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는 ‘애플 카플레이’ 등 다양한 편의사양을 전 모델에 기본 적용해 상품성을 더욱 향상시켰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G80 출시와 함께 고품격 럭셔리 세단에 걸맞은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들에게 잊지 못할 경험과 감동을 선사할 계획이다.


먼저 일반 부품의 보증기간을 기존 3년 6만km에서 5년 10만km로 늘려 보다 확대된 보증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며, 특히 이는 기존 DH 제네시스 차량 보유 고객에게도 동일하게 적용해 고객 편의를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차량 IT를 기반으로 차량 상태 및 주행거리 등을 확인해 수리나 소모품 교환이 필요한 경우 미리 안내를 하고 홈투홈 정비를 실시하는 제네시스만의 새로운 고객 케어 서비스를 구매 후 3년 동안 무상 제공하고 ▲블루링크 서비스의 무료 이용기간을 기존 2년에서 3년으로 늘리는 한편 ▲고급 한옥호텔 숙박권 제공 등 다양한 라이프 케어 프로그램을 통해 G80 고객에게 최상의 자부심을 선사한다는 계획이다.


G80는 내달 국내를 시작으로 미국을 비롯한 글로벌 시장에 순차적으로 출시될 계획이며, 비슷한 시기에 해외 시장에 본격 출시되는 EQ900와 함께 제네시스 브랜드의 글로벌 판매량을 더욱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제네시스 브랜드, G80 출시 계기로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 도약 위한 박차

 

제네시스 브랜드는 G80 출시를 계기로 지난해 말 브랜드 선포식 이후 새로운 전기를 맞이하게 됐다.


G80의 전신인 기존 DH 제네시스는 2013년 11월 출시된 이후 ▲완벽한 비례를 통한 고급스러운 디자인 ▲차체강성 강화를 통한 동급 최고 수준의 안전성 및 든든한 주행감성 ▲최첨단 안전 및 편의 사양 등 우수한 상품성을 인정받으며, 2013년 3만8,879대(신구형 포함), 2014년 7만2,023대, 2015년 7만6,724대 등 글로벌 판매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특히 미국 시장에서는 올해 4월까지 1만12대가 판매돼 ‘미드 럭셔리(MID LUXURY)’ 차급 내에서 BMW 5시리즈(1만4,164대), 벤츠 E클래스(1만3,001대)와 대등한 경쟁을 펼칠 정도로 브랜드 가치가 급성장했다.

이처럼 DH 제네시스가 '벤츠나 BMW와 함께 고려해 볼 만한 고급차'로 인식되기 시작한 상황에서 G80가 출시되면 판매 확대는 물론 제네시스 브랜드의 전체 가치 또한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EQ900, ▲G80에 이어 ▲내년 하반기 출시 예정인 중형 럭셔리 세단 G70(지 세븐티) ▲대형 럭셔리 SUV ▲고급 스포츠형 쿠페 ▲중형 럭셔리 SUV 등 4종이 추가돼 총 6종의 제네시스 라인업이 완성되는 2020년에는 글로벌 고급차 시장 내에서 제네시스 브랜드의 입지가 한층 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EQ900 출시 당시 전용 고객관리 프로그램으로 선보인 ‘Honors G(아너스 지)’는 프라이빗 딜리버리, 전용 컨시어지 등 차별화된 콘텐츠를 제공하며 큰 호응을 얻고 있으며, 제네시스 브랜드는 향후 출시 신차들에도 국내 최고 수준의 고객관리 프로그램을 도입해 고객들의 자부심과 만족도를 높일 계획이다.


- NO.1 자동차 커뮤니티 오토스파이넷( www.autospy.net ) -

 
 
Posted by 대학교닷컴 대학교닷컴
2016.06.09 10:59
 


 




메르세데스 벤츠가 신형 E클래스 기반의 왜건형인 E클래스 에스테이트(Benz E-Class Estate)를 6월 6일(현지시각) 공개했다. 지난 1월 북미 모터쇼에 등장한 10세대 4도어 세단 E클래스에 기반하며 왜건으로는 6번째 모델이다.

 

신형 E클래스 왜건의 특징은 역대 모델 중 가장 지능적인 왜건이라는 점. 액티브 브레이크 어시스트 시스템이 기본으로 장착했고 3단계 자율주행 기능을 갖춘 드라이브 파일럿(Drive Pilot) 시스템도 도입되었다. 이런 시스템을 활용하면 최대 210km/h로 달리면서 앞차와의 거리를 조절하면서 스스로 주행이 가능하다.

 

편의성도 뛰어나 해치게이트는 전동 개폐식이며 차고의 천장 등과의 간섭을 방지하기 위해 개폐 중에 해치를 중단하거나 개폐 각도를 제한 할 수 있도록 되어있다. 또한 옵션 핸즈프리 액세스를 선택하면, 범퍼 아래에서 다리를 움직이는 것만으로 해치게이트의 개폐가 가능해진다. 또, 스마트폰을 활용한 원격 주차 시스템을 이용하면 원격으로 차를 주차장에 넣고 뺄 수 있다.

 

실내의 분위기는 세단과 다를 바 없어 상당히 고급스럽다. 운전석의 대형 모니터와 최고급 가죽 시트의 감성 품질은 벤츠의 최대 장점이다. 뒷좌석은 머리 주위 무릎 앞의 공간 모두 클래스 최대급의 넓이를 확보 한 것. 또, 독일에서는 아이가 착석할 수 있는 접이식 보조 시트도 옵션으로 마련했다.

 

왜건의 장점은 짐칸, 40:20:40으로 2열 좌석을 접을 수 있고 이를 활용하면 최대 1,820L를 화물용으로 쓸 수 있다. 시트를 모두 세우고서도 670L를 활용할 수 있으며 2열 시트의 기울기를 10도 정도 앞으로 더 세우면 30L 정도로 더 활용할 수 있는 것도 매력적이다. 트렁크에 실을 수 있는 최대 적재량은 745kg으로 동급 모델 중 최고이며 옵션으로 에어 보디 컨트롤(AIR BODY CONTROL)로 불리는 에어 서스펜션을 제공한다.

 

데뷔 시의 엔진 라인업은 가솔린 사양이 E200(184hp), E250(211hp), E400 4MATIC(333hp)의 3가지 타입. 디젤은 E220d가 먼저 나오고 2016년 4 분기에 E200d 및 E350d가 추가될 예정이다.

 

변속기는 모두 9단 자동이 기본이며 고성능 모델인 E43 4MATIC은 2016년 4분기에 출시된다. 여기엔 3리터 V6 트윈 터보 엔진과 9단 자동을 탑재해 최고출력 401마력을 발휘한다. 


- NO.1 자동차 커뮤니티 오토스파이넷( www.autospy.net ) - 

 
 
Posted by 대학교닷컴 대학교닷컴
2016.06.09 10:52
 


 




프랑스 르노가 6월 6일(현지시각), 소형차 트윙고의 고성능 버전인 트윙고 GT(Twingo GT)를 공개했다. 트윙고는 널리 알려진 것처럼 스마트 포투와 플랫폼을 공유하는 형제 모델이다. 둘 다 엔진을 트렁크 바닥에 놓고 뒷바퀴를 굴린다.

 

이런 독특한 레이아웃 덕분에 소형차지만 달리는 맛이 남다르다는 평가. 르노 스포티팀이 이 트윙고를 바탕으로 성능을 높인 GT 모델을 만들었다. 우선 1.0L 3기통 터보 엔진을 조율해 최고출력을 110마력으로 20마력 올렸다. 최대토크는 17.3kgm. 기아 모닝 1.0 터보(106마력, 14.0kgm)보다 조금 더 세다.

 

수동 변속기의 기어비도 기본형과 다른 전용 세팅이며 서스펜션은 스포츠성을 강조하기 위해 강하게 바꿨다. ESP와 스티어링 감각 역시 기본형과는 달라 날카로운 반응성을 살렸다.

 

겉모습은 트윈런에서 모티브를 따왔고 17인치 휠, 공기흡입구, 트윈 배기 등으로 스포티함을 강조했다. 


- NO.1 자동차 커뮤니티 오토스파이넷( www.autospy.net ) - 

 
 
Posted by 대학교닷컴 대학교닷컴
2016.03.09 14:59
 


 





















쌍용자동차는 8일 서울 세빛섬에서 내외신 기자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티볼리 에어(TIVOLI Air) 신차 발표회를 개최했다.

 

티볼리 에어는 티볼리 브랜드 고유의 디자인 아이덴티티를 계승ㆍ발전시킨 유니크 다이내믹(Unique Dynamic) 스타일로 무장하고 차체를 늘려 쓰임새를 대폭 강화하였다.

 

또한, 쌍용차 고유의 강인함과 안전성은 물론 경쟁 모델 중 유일하게 4WD 시스템을 기반으로 한 온ㆍ오프로드 주행능력을 갖추고 있다. 여기에 탁월한 승차감과 정숙성, 여유로운 실내공간과 다양한 수납공간, 다양한 Seat Variation등을 통해 경쟁 모델들에 앞서는 높은 상품성을 자랑한다.

 

신차명 티볼리 에어는, 공기(Air)가 창조적 생명 활동의 필수적 요소인 것처럼 SUV 본연의 다양한 활동을 제약 없이 즐기기 위해 동급최대의 용량으로 극대화된 적재공간을 제공하며, 유저의 Lifestyle을 보다 자유롭고, 열정적이며, 즐겁게 변화시키는 토대가 된다는 의미에서 결정되었다.

 

티볼리 에어는 쌍용차의 디자인철학 Nature-born 3Motion에서 경쾌함(Rhythmical Motion)을 기조로 한 모던하고 세련된 티볼리의 디자인 Identity를 계승하면서도 Chic한 마스크와 다이내믹함을 더해 세상에 없던 완전히 새로운 유니크 다이내믹 SUV 스타일을 완성했다.

 

특히 전면부에 비상하는 새의 날개를 형상화한 쌍용자동차 고유의 라디에이터 그릴과 함께 역동적인 바벨(Barbell) 타입 범퍼 적용으로 강인하고 유니크한 이미지를 주며, 측면으로 리드미컬하게 이어지는 캐릭터 라인을 통해 SUV의 다이내믹함을 구현했다.

 

티볼리 에어는 여유로운 승차공간과 720ℓ의 넓은 적재공간 및 다양한 수납공간을 제공한다. 직물시트, 지오닉(Geonic) 인조가죽시트 및 가죽시트를 선택할 수 있으며, 지오닉 패턴 고급인조가죽 시트는 블랙 베이스에 차명 에어(Air)를 연상시키는 패턴을 레드컬러로 적용하여 스포티한 이미지를 선사한다.

 

2열 시트는 최대 32.5도까지 리클라이닝이 가능하며, 2열 헤드룸 역시 경쟁모델 대비 우수하여 장시간 이동 시에도 후석 승객의 안락함을 보장한다. 다양한 형태의 짐을 실을 수 있도록 래치 타입 폴딩 레버를 적용하여 편리하게 2열 시트를 60:40 분할 폴딩시킬 수 있으며, 전체 폴딩 시 1,440ℓ의 적재공간을 확보할 수 있다.

 

또한 야외에서 다양한 전자기기의 활용을 돕는 220V 인버터 등을 러기지에 적용하여 가족 단위의 레저 활동을 편리하게 해준다.

 

티볼리와 공유하는 e-XDi160 디젤 엔진은 최대 출력 115ps, 최대 토크 30.6kg·m를 발휘하며, 실제 주행에서 가장 빈번하게 활용되는 1,500~2,500rpm 구간에서 최대토크를 발휘하여 경쾌한 드라이빙을 선사한다.

 

아이신(AISIN)사의 6단 자동변속기는 유수의 글로벌 메이커에 의해 채택되어 뛰어난 동력전달 성능과 품질을 인정받았다. 동력전달 부품의 최적화 설계를 통하여 연비 효율을 향상시켰으며 동력손실을 최소화하였다.

 

온·오프로드 주행능력을 크게 향상시킨 스마트 4WD 시스템을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다. 도로 상태 및 운전 조건에 따라 최적의 구동력을 배분하는 스마트 4WD 시스템 선택 시 멀티링크 서스펜션이 조합되며, 우수한 승차감과 더불어 주행안정성을 비롯한 주행품질이 향상된다.

 

티볼리 에어는 동급에서 가장 많은 차체의 71.1%에 고장력 강판을 사용하였으며, 주요 10개 부위에는 핫프레스포밍 공법으로 가공해 일반 초고장력 강판(600Mpa 이상)보다 2배 이상 높은 1500Mpa급의 강성을 갖춘 초고장력 소재를 사용하여 충돌 시 차체 변형을 최소화함으로써 탑승자의 안전을 확보했다.

 

아울러 운전석 무릎 에어백을 포함한 동급 최다 7에어백을 비롯해 다기능 ESP(차량 자세 제어 시스템)를 비롯해 TPMS(타이어 공기압 자동감지 시스템), LED 주간주행등 등 다양한 첨단 안전기술을 적용하여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확보했다.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HDMI 입력을 통해 스마트기기의 영상과 음향을 후방카메라와 연동된 7인치 대화면 디스플레이에서 손실 없이 감상할 수 있으며, 6스피커 사운드 시스템(전 트림 기본 적용)이 고품질의 사운드를 들려 준다.

 

듀얼존 풀오토 에어컨을 적용해 최적의 실내 온도 유지뿐 아니라 운전자가 선호하는 풍량, 풍향, 온도를 최대 3개 모드로 저장하는 메모리 기능을 추가해 사계절 언제나 쾌적한 주행을 보장하는 동급 최고의 공조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또한 소비자 선호 사양인 운전석 통풍시트, 열선스티어링휠, 2열 열선시트를 적용하였으며, 러기지 스크린과 프론트 오토 와셔 스위치, 오토 비상등 스위치로 편의성을 높였다.

 

쌍용자동차는 다양성을 추구하는 소비자들을 위하여 전 컬러 7종에 투톤 루프를 기본 적용하였다(선루프 선택 시 원톤 루프 적용). 더불어 외장 컬러에 따라 메탈 질감의 실버 또는 그레이 범퍼 가니시를 적용하여 도시적 세련미와 역동성을 더했다.

 

티볼리 에어의 판매가격은 트림에 따라 ▲AX(M/T) 1,949만원 ▲AX(A/T) 2,106만원 ▲IX 2,253만원 ▲RX 2,449만원(이상 개소세 인하분 적용)으로 경쟁 모델과 비교해 높은 가격경쟁력을 갖는다. 쌍용차는 기존 티볼리의 ‘착한가격’을 유지함과 아울러 소비자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사전계약 기간에 제시한 가격보다 최대 20만원 이상 판매가격을 낮췄다.

 

쌍용차는 티볼리 에어 2만대를 포함한 올해 티볼리 브랜드의 글로벌 시장 연간 판매량을 9만 5천대로 설정하고 목표 달성을 위해 공격적인 마케팅 전략을 실행할 계획이다.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티볼리가 혁신적 스타일과 압도적 상품성으로 소형 SUV의 한계를 넘어섰다면, 티볼리 에어는 세그먼트를 넘나드는 신개념 SUV로 보다 폭 넓은 고객의 니즈를 충족시키는 모델”이라며 “뛰어난 러기지(Luggage) 공간 활용성, 프리미엄급 편의사양을 제공함으로써 자유롭고 열정적인 라이프 스타일을 합리적으로 즐기는 현명한 소비자들에게 최고의 만족감을 전달해 줄 것”이라고 말했다.

 

쌍용차는 티볼리 에어 출시를 기념해 전시장 내방 이벤트 및 시승단 운영 등 다채로운 고객 참여 이벤트와 프로모션으로 신차 알리기에 나선다.



- NO.1 자동차 커뮤니티 오토스파이넷( www.autospy.net ) - 


- 여성 수제화 전문 쇼핑몰 www.dodohehe.co.kr - 

 
 
Posted by 대학교닷컴 대학교닷컴
2016.03.09 14:52
 


 














메르세데스 벤츠가 신형 C클래스(코드네임 W205)의 오픈 모델을 2016 제네바 모터쇼에 공개했다. D세그먼트 컨버터블 시장에 뛰어든 C클래스 컨버터블은 쿠페와 비슷한 외모에 오픈 에어링을 즐길 수 있는 것이 매력포인트다.

 

4인승의 실내를 갖췄으며 S클래스와 같은 구조의 소프트톱을 달아 시속 50km 이하로 주행 중일 때도 20초 만에 톱을 열 수 있다. 견고함과 실내 정숙성도 S클래스와 비슷한 수준이라는 것이 벤츠의 주장이다.

 

주행 중 목 부근을 따듯하게 해주는 에어스카프(AIRSCARF)와 바람이 운전석으로 들이치는 것을 막아주는 에어캡(AIRCAP) 등 벤츠 오픈 모델의 장점을 그대로 이엇다.

 

엔진은 쿠페와 같아 유럽형의 경우 6종의 가솔린과 2종의 디젤 엔진을 사용한다. C180엔 1.6리터 터보 154마력 엔진을 얹고 고성능 C43 4매틱엔 V6 3.0 트윈 터보 362마력 엔진을 얹는다. C220 d와 C250d엔 각각 168마력과 201마력짜리 2.2 디젤을 장착할 예정이다.


- NO.1 자동차 커뮤니티 오토스파이넷( www.autospy.net ) - 


- 여성 수제화 전문 쇼핑몰 www.dodohehe.co.kr - 

 
 
Posted by 대학교닷컴 대학교닷컴
2016.03.09 14:46
 


 











2013년 경영의 어려움으로 파산했다가 아폴로 오토모빌(Apollo)로 부활한 독일 소량생산 스포츠카 메이커가  2016 제네바 모터쇼에 애로우(Arrow)라는 첫 모델을 공개했다. 


아폴로 애로우는 DTM 머신을 닮았던 굼페르트 아폴로(당시엔 차명이었다)와 달리 영국 맥라렌과 GT 머신의 향기가 느껴진다. 이름처럼 날카로운 범퍼와 사이드 라인이 특징적이며 리어엔 커다른 윙을 달아 다운포스를 강화했다. 


길이 4,890mm, 너비 1,992mm, 높이 1,224mm, 휠베이스 2,700mm 크기의 2인승이며 아우디 V8 4.0리터 트윈 터보를 손봐 최고출력과 최대토크를 1,000마력, 1,000Nm까지 끌어 올렸다. 강력한 엔진을 바탕으로 0-100km/h 가속을 2.9초에 끝내고 최고속은 360km/h에 달한다. 


아폴로 애로우는 일반도로에서 달릴 수 있고 FIA 규정에 맞춰 제작되었기에 다양한 레이스에 별다른 수정없이 참가할 수 있다. 


- NO.1 자동차 커뮤니티 오토스파이넷( www.autospy.net ) - 


- 여성 수제화 전문 쇼핑몰 www.dodohehe.co.kr - 

 
 
Posted by 대학교닷컴 대학교닷컴
2016.03.09 14:40
 


 










쉐보레가 2016 제네바 모터쇼에 콜벳 그랜드 스포츠(Corvette Grand Sport)를 공개했다. 콜벳 그랜드 스포츠는 1963년 처음 등장한 콜벳의 고성능 버전. 초기 모델은 모터스포츠 참가를 위해 5대만 생산되었다.


7세대 콜벳 기반의 신형 그랜드 스포츠는 수퍼차저 엔진을 장착한 최강 Z51과 달리 드라이섬프 방식 LT1 6.2리터 V8 자연흡기 엔진을 장착했다. 최고출력 460마력을 내고 7단 수동 혹은 8단 자동변속기와 짝을 이룬다. 수동기어의 경우 회전수 보정 기능을 갖췄고 자동변속기는 그랜드 스포츠 전용 세팅이다. 


2015 르망 레이스에서 클래스 우승을 차지한 콜벳 C7.R GTE Pro 레이싱카와 같은 경량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제작되었다. 에어로파츠는 트랙에 어울리도록 설계했으며 미쉐린 퍼포먼스 타이어를 끼웠다. 


알칸타라와 카본 파이버 강화 플라스틱(CFRP)으로 꾸민 실내는 스포츠카 분우기가 또렸하다. 센터페시아에는 다양한 정보를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는 대형 스크린이 붙었고 레이싱용 버킷 시트를 장착해 트랙 주행에 대비했다. 


옵션인 Z07 패키지엔 카본 세라믹 브레이크, 미쉐린 PS 컵2 타이어, 카본파이버 에어로 파츠 등이 포함된다. 쉐보레 신형 콜벳 그랜드 스포츠는 쿠페와 컨버터블 모델로 출시되며, 오는 9월부터 미국 시장에서 우선 판매된다.



- NO.1 자동차 커뮤니티 오토스파이넷( www.autospy.net ) - 

 
 
Posted by 대학교닷컴 대학교닷컴
2016.03.04 14:49
 


 











마세라티가 2016 제네바 모터쇼에 첫 SUV 르반떼를 출품한다. 2011년 선보인 바 있는 쿠방(Kubang) 컨셉트의 양산형으로 스포티와 럭셔리를 아울렀다.

 

마세라티 전통의 그릴을 더욱 과감하게 키워 붙이고 SUV지만 루프는 인피니티 SUV 패밀리처럼 쿠페의 이미지를 가미했다. 테일램프 사이에 크롬 바를 둔 뒷모습은 최근에 유행에 따른 변화다. 아직 실내는 공개하지 않았는데 스파이샷을 통해 기블리와 비슷한 형태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엔진은 V6 3.0L 가솔린 터보를 350과 430으로 나누고 V6 3.0L 디젤 터보를 더해 총 3가지 선택 중 하나를 고를 수 있도록 했다. 순발력을 기준으로 삼을 수 있는 0-100km/h 가속시간은 르반떼 350가 6.3초, 르반떼 430는 5.2초, 그리고 늦은 디젤 버전은 6.9초 수준이다. 최고속은 각각 243km/h, 264km/h, 230km/h.

 

서스펜션은 전자식으로 에어 스프링과 가변 댐퍼 기술을 담았다. 주행 상황에 따라서 댐핑값을 바꿀뿐만 아니라 차고 조절도 가능하다.  

 

마세라티 르반떼는 2016 제네바 모터쇼에서 글로벌 데뷔, 상반기부터 판매될 예정이며 이태리 미라피오리(Mirafiori)공장에서 생산된다.  


- NO.1 자동차 커뮤니티 오토스파이넷( www.autospy.net ) - 

 
 
Posted by 대학교닷컴 대학교닷컴
2016.03.04 14:20
 


 





















왕좌 탈환을 위해 돌아왔다. 부가티가 베이론 후속으로 개발한 치론(Bugatti Chiron)을 공개했다. 2016 제네바 모터쇼에서의 정식 데뷔에 앞서 뿌린 사진에서 부가티 특유의 카리스마를 느낄 수 있다.

 

베이론을 바탕에 두고 지난해 선보인 비전 그란 투리스모 컨셉트의 디자인 요소를 많이 반영했다. 부가티를 상징하는 말굽 모양의 그릴을 중심으로 날카로운 LED 헤드램프를 붙였고 옆구리엔 커다란 구멍을 뚫어 미드십으로 얹은 초대형 엔진을 냉각토록 했다. 보디는 전무 카본 파이버로 만들었다.

 

베이론보다 82mm 길고, 40mm 넓으며 53mm 높다. 전체적으로 사이즈를 키워 155kg이나 더 나간다. 경량화 추세를 역행하는 듯해 아쉽지만 초고속 영역에서의 안정감을 위한 선택이었다는 주장이다. 사이즈를 키워 얻은 것 중 하나는 이전보다 넉넉한 실내. 때문에 운전자와 동승자 모두 편안(?)한 주행을 즐길 수 있다.

 

파워트레인은 베이론과 공유하지만 큰 폭의 진화를 이뤘다. W16 8.0리터 쿼드터보 엔진은 최고출력 1,500마력을 내고 최대토크는 1,600Nm나 뿜는다. 자동차계에서 쉽게 볼 수 없는 엄청난 수치다. 이 강력한 파워는 개선된 7단 듀얼 클러치를 거쳐 네바퀴에 골고루 전달된다.

 

정지상태에서 2.5초면 시속 100km에 오르고 6.5초만에 200km/h, 13.6초면 300km/h를 돌파한다. 이런 가속은 420km/h까지 쭉 이어진다. 전작인 베이론에서 알 수 있듯이 어디까지나 이런 수치는 출발할 때의 목표치다. 양산하면서 좀 더 강력한 모습으로 진화를 거듭할 것이라는 뜻이다.

 

부가티는 500대의 치론을 올 가을부터 생산할 방침이다. 260만달러(약 32억1,500만원)의 비싼 값에도 불구하고 이미  150대 이상의 주문을 받은 상태다. 

 


- NO.1 자동차 커뮤니티 오토스파이넷( www.autospy.net ) - 

 
 
Posted by 대학교닷컴 대학교닷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