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3.04 14:49
 


 











마세라티가 2016 제네바 모터쇼에 첫 SUV 르반떼를 출품한다. 2011년 선보인 바 있는 쿠방(Kubang) 컨셉트의 양산형으로 스포티와 럭셔리를 아울렀다.

 

마세라티 전통의 그릴을 더욱 과감하게 키워 붙이고 SUV지만 루프는 인피니티 SUV 패밀리처럼 쿠페의 이미지를 가미했다. 테일램프 사이에 크롬 바를 둔 뒷모습은 최근에 유행에 따른 변화다. 아직 실내는 공개하지 않았는데 스파이샷을 통해 기블리와 비슷한 형태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엔진은 V6 3.0L 가솔린 터보를 350과 430으로 나누고 V6 3.0L 디젤 터보를 더해 총 3가지 선택 중 하나를 고를 수 있도록 했다. 순발력을 기준으로 삼을 수 있는 0-100km/h 가속시간은 르반떼 350가 6.3초, 르반떼 430는 5.2초, 그리고 늦은 디젤 버전은 6.9초 수준이다. 최고속은 각각 243km/h, 264km/h, 230km/h.

 

서스펜션은 전자식으로 에어 스프링과 가변 댐퍼 기술을 담았다. 주행 상황에 따라서 댐핑값을 바꿀뿐만 아니라 차고 조절도 가능하다.  

 

마세라티 르반떼는 2016 제네바 모터쇼에서 글로벌 데뷔, 상반기부터 판매될 예정이며 이태리 미라피오리(Mirafiori)공장에서 생산된다.  


- NO.1 자동차 커뮤니티 오토스파이넷( www.autospy.net ) - 

 
 
Posted by 대학교닷컴 대학교닷컴
2016.03.04 14:20
 


 





















왕좌 탈환을 위해 돌아왔다. 부가티가 베이론 후속으로 개발한 치론(Bugatti Chiron)을 공개했다. 2016 제네바 모터쇼에서의 정식 데뷔에 앞서 뿌린 사진에서 부가티 특유의 카리스마를 느낄 수 있다.

 

베이론을 바탕에 두고 지난해 선보인 비전 그란 투리스모 컨셉트의 디자인 요소를 많이 반영했다. 부가티를 상징하는 말굽 모양의 그릴을 중심으로 날카로운 LED 헤드램프를 붙였고 옆구리엔 커다란 구멍을 뚫어 미드십으로 얹은 초대형 엔진을 냉각토록 했다. 보디는 전무 카본 파이버로 만들었다.

 

베이론보다 82mm 길고, 40mm 넓으며 53mm 높다. 전체적으로 사이즈를 키워 155kg이나 더 나간다. 경량화 추세를 역행하는 듯해 아쉽지만 초고속 영역에서의 안정감을 위한 선택이었다는 주장이다. 사이즈를 키워 얻은 것 중 하나는 이전보다 넉넉한 실내. 때문에 운전자와 동승자 모두 편안(?)한 주행을 즐길 수 있다.

 

파워트레인은 베이론과 공유하지만 큰 폭의 진화를 이뤘다. W16 8.0리터 쿼드터보 엔진은 최고출력 1,500마력을 내고 최대토크는 1,600Nm나 뿜는다. 자동차계에서 쉽게 볼 수 없는 엄청난 수치다. 이 강력한 파워는 개선된 7단 듀얼 클러치를 거쳐 네바퀴에 골고루 전달된다.

 

정지상태에서 2.5초면 시속 100km에 오르고 6.5초만에 200km/h, 13.6초면 300km/h를 돌파한다. 이런 가속은 420km/h까지 쭉 이어진다. 전작인 베이론에서 알 수 있듯이 어디까지나 이런 수치는 출발할 때의 목표치다. 양산하면서 좀 더 강력한 모습으로 진화를 거듭할 것이라는 뜻이다.

 

부가티는 500대의 치론을 올 가을부터 생산할 방침이다. 260만달러(약 32억1,500만원)의 비싼 값에도 불구하고 이미  150대 이상의 주문을 받은 상태다. 

 


- NO.1 자동차 커뮤니티 오토스파이넷( www.autospy.net ) - 

 
 
Posted by 대학교닷컴 대학교닷컴
2016.03.04 14:13
 


 











람보르기니가 창업자 페루치오 람보르기니의 탄생 100주년을 기념해 한정판 센테나리오(Lamborghini Centenario)를 2016 제네바 모터쇼에 출품했다.

 

아벤타도르의 섀시를 기반으로 개발된 공격적인 디자인의 센테나리오는 카본 파이버 보디로 무게가 1,520kg에 불과하며 V12 6.5리터 엔진으로 최고출력 770마력을 낸다. 정지 상태에서 2.8초면 시속 100km에 도달하고 최고시속 350km까지 달린다.

 

운전석 위주로 설계된 실내지만 최신 감각도 놓치지 않았다. 이를테면 최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인터넷 연결뿐만 아니라 애플 카플레이까지 지원한다.

 

센테나리오는 쿠페 20대, 로드스터 20대 등 총 40대만 생산되며 기본 가격이 175만유로(약 28억원)에 이르는데도 이미 40대 모두 완판되었다.


- NO.1 자동차 커뮤니티 오토스파이넷( www.autospy.net ) - 

 
 
Posted by 대학교닷컴 대학교닷컴
2016.03.04 14:07
 


 



















애스턴마틴이 마침내 DB9 후속 DB11의 사진을 공개했다. 2016 제네바 모터쇼를 통해 정식 데뷔할 모델로 애스턴마틴의 미래 디자인이 투영되었다.  

 

DBX 크로스오버 컨셉트와 영화 007 스펙터에 등장했던 DB10의 디자인을 조합해 새로움을 창조했다. 헤드렘프엔 LED가 선명하고 잘록한 허리와 빵빵한 리어 펜더 디자인이 애스턴마틴다운 카리스마를 뽐낸다.

 

실내 사진은 아직 공개하지 않았는데 이전 스파이샷으로 볼 때 제휴관계인 벤츠 S클래스 쿠페와 몇몇 파츠를 공유할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기대와 달리 플랫폼과 엔진은 AMG와 선을 그었다. 애스턴마틴 알루미늄 VH 플랫폼을 바탕에 깔고  V12 5.2L 트윈 터보를 얹었다. 최고출력은 600마력을 목표로 삼았다.  

 

애스턴마틴 DB11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3월 1일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열리는 2016 제네바 모터쇼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 NO.1 자동차 커뮤니티 오토스파이넷( www.autospy.net ) - 

 
 
Posted by 대학교닷컴 대학교닷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