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9.28 08:46
 


 


람보르기니가 창업자 페루치오 람보르기니 탄생 100주년을 기념해 특별판을 완성했다. 지난 3월 제네바 모터쇼에서 센테나리오 쿠페를 선보인데 이어 지난 주 몬터레이 카 위크에서 로드스터를 공개했다. 

기본 디자인은 쿠페와 마찬가지로 공격적이다. 범퍼엔 다운포스 강화를 위해 에어로파츠를 붙였고 사이드 스커트와 리어 디퓨저도 과감하게 붙였다.

미드십 형태로 얹은 엔진은 V12 6.5리터 자연흡기로 최고출력 770마력, 최대토크 70.4kgm를 자랑한다. 마력당 무게비율은 2.04kg/hp. 강력한 엔진 출력과 가벼운 차체로 뛰어난 성능을 낸다. 0-100km/h 가속시간은 2.9초로 쿠페보다 단 0.1초 늦고 최고속은 350km/h까지 낼 수 있다.

람보르기니는 센테나리오 쿠페와 로드스터를 각각 20대씩 양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미 구매자는 확정된 상태다.



- NO.1 자동차 커뮤니티 오토스파이넷( www.autospy.net ) - 

 
 
Posted by 대학교닷컴 대학교닷컴
2016.09.06 11:12
 


 


피닌파리나에서 엔초 페라리를 그리며 스타 디자이너 반열에 오른 캔 오쿠야마(KEN OKUYAMA)가 2016 몬터레이 카 위크를 통해 'Kode57'이란 새로운 프로젝트 결과물을 선보였다.

2인승 로드스터 형태로 엔초 페라리 특유의 뾰족코를 새롭게 해석해 담았다. 페라리 250 테스타로사, 재규어 XKSS 등 자동차 역사상 가장 뛰어난 레이싱카와 명차들이 탄생한 1957년을 기념하기 위해 차명에 57을 붙였고 디자인도 당시의 명차들에서 영감을 얻었다.

파워트레인과 섀시는 페라리 599 GTB의 것을 활용한 듯 보인다. V12 자연흡기로 최고출력 600마력 정도를 내지만 오너의 선택에 따라 더 높은 출력도 가능하다. 서스펜션은 페라리 튜너로 명성이 자자한 노비텍 로쏘에서 세팅했다. 가변식으로 프런트 쪽의 높이를 45mm까지 조절할 수 있다. 한편, 캔 오쿠야마측은 이 모델을 5대 한정으로 생산하겠다고 밝혔다.


- NO.1 자동차 커뮤니티 오토스파이넷( www.autospy.net ) - 

 
 
Posted by 대학교닷컴 대학교닷컴
2016.09.06 11:07
 


 


람보르기니가 창업자 페루치오 람보르기니 탄생 100주년을 기념해 특별판을 완성했다. 지난 3월 제네바 모터쇼에서 센테나리오 쿠페를 선보인데 이어 지난 주 몬터레이 카 위크에서 로드스터를 공개했다. 

기본 디자인은 쿠페와 마찬가지로 공격적이다. 범퍼엔 다운포스 강화를 위해 에어로파츠를 붙였고 사이드 스커트와 리어 디퓨저도 과감하게 붙였다.

미드십 형태로 얹은 엔진은 V12 6.5리터 자연흡기로 최고출력 770마력, 최대토크 70.4kgm를 자랑한다. 마력당 무게비율은 2.04kg/hp. 강력한 엔진 출력과 가벼운 차체로 뛰어난 성능을 낸다. 0-100km/h 가속시간은 2.9초로 쿠페보다 단 0.1초 늦고 최고속은 350km/h까지 낼 수 있다.

람보르기니는 센테나리오 쿠페와 로드스터를 각각 20대씩 양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미 구매자는 확정된 상태다.



- NO.1 자동차 커뮤니티 오토스파이넷( www.autospy.net ) - 

 
 
Posted by 대학교닷컴 대학교닷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