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8 13:33
 


 



람보르기니가 신형 아벤타도르를 19일(현지 시각) 공개했다. 아벤타도르 페이스리프트 성격으로 등장한 아벤타도르 S의 특징은 더 강한 파워와 더 공격적인 디자인이다. 

아벤타도르 SV 디자인 유전자를 물려 받아 프런트 범퍼와 리어 디퓨저, 사이드 에어 스쿱을 개선했다. 이런 변화의 결과는 극적이다. 앞뒤축의 다운포스가 각각 130%, 20% 강화되었고 3가지 위치로 조절 가능한 리어 윙 덕분에 주행저항은 4배나 줄었다.

엔진은 V12 6.5L로 그대로지만 가변 밸브 타이밍 기구와 가변 흡기 인테이크 시스템을 개선해 최고출력을 740마력으로 40마력 업그레이드했다. 최대토크는 70.4kgm에서 75.4kgm로 올랐다. 최고속 350km/h와 0-100km/h 가속시간 2.9초의 직진 성능엔 변함이 없다. 다만, 람보르기니 모델 중 처음으로 뒷바퀴 조향 시스템(4WS)를 탑재해 코너링 솜씨가 나아졌을 것으로 기대된다.


- NO.1 자동차 커뮤니티 오토스파이넷( www.autospy.net ) - 



 
 
Posted by 대학교닷컴 대학교닷컴
2017.01.18 13:29
 


 



알파로메오가 첫 번째 SUV 스텔비오(Stelvio)를 2016 LA오토쇼에 출품했다. 스텔비오는 이태리의 유명한 와인딩에서 가져온 말이다. 그 말처럼 SUV지만 다이내믹한 달리기 솜씨를 뽐낸다. 

 

스포츠카 4C와 스포츠 세단 줄리아에 이어 등장한 신세대 알파로메오의 3번째 모델이다. 헤드램프와 프런트 그릴을 비롯한 앞모습은 줄리아의 판박이. 옆과 뒤는 해치백과 SUV의 중간 형태다.

 

파워트레인 역시 줄리아와 비슷한데 최상급의 경우 페라리가 튜닝한 V6 2.9L 직분사 트윈 터보 505마력 엔진을 얹어 폭발적인 성능을 발휘한다. 알파로메오측은 독일 뉘르부르크링 랩타임에서 포르쉐 카이엔 터보 S를 앞섰다고 주장한다. 정지에서 3.9초면 시속 97km에 도달하고 최고속은 284km/h에 달한다.

 

내년 중반부터 팔릴 것으로 예상되지만 정확한 판매시기와 값은 미정이다.


- NO.1 자동차 커뮤니티 오토스파이넷( www.autospy.net ) - 



 
 
Posted by 대학교닷컴 대학교닷컴
2017.01.18 13:22
 


 



F-페이스로 SUV 시장에 뛰어든 영국의 고급차 메이커 재규어가 11월 14일 열린 2016 LA 전야제를 통해 차세대 전기 SUV의 예고편인 I-페이스 컨셉(I-PACE)을 공개했다.

 

해치백과 SUV를 교집한 듯 날렵한 모습은 크로스오버의 전형을 보여준다. 헤드램프과 그릴로 재규어 패밀리임을 강조했고 옆구리에선 쿠페의 다이내믹한 선도 보인다. 가장 특징적인 부분은 뒷모습. 날카롭게 자른 선들이 공기역학적인 특성을 극대화한 모습이고 테일램프는 F-페이스와 크게 다르지 않다.

 

I-페이스의 파워트레인은 모터와 리튬이온 배터리의 결합이다. 앞뒤축에 각각 모터를 달아 4바퀴를 굴리는 타입이며 시스템 출력은 400마력, 최대토크는 F-타입 SVR과 비슷한 71.4kgm에 달한다. 

 

강력한 모터로 4초면 시속 97km에 도달할 정도로 뛰어난 순발력을 자랑한다. 90kWh 용량의 리튬이논 배터리는 급속충전기로 2시간 정도면 완충할 수 있고 최대 500km까지 주행할 수 있다. 

  

I-페이스의 양산형은 2년 뒤 데뷔할 예정이다. 


- NO.1 자동차 커뮤니티 오토스파이넷( www.autospy.net ) - 

 
 
Posted by 대학교닷컴 대학교닷컴
2017.01.18 11:49
 


 


혼다자동차가 지난 13일 미국에서 신형 CR-V를 발표했다. 5세대 모델로 4세대의 디자인 틀을 유지하면서도 세련미를 가미해 상품성을 높였다.

신형 시빅의 플랫폼으로 개발되었으며 4세대보다 약간 큰 반면 몸무게는 더 줄었다. 혼다 아이덴티티를 살린 그릴과 헤드램프 디자인이 돋보이며 사이드 라인은 전통을 따르되 최신 감각을 더했다. 뒷모습은 앞과 마찬가지로 LED를 써 새롭다.

엔진은 기존 2.4리터 i-VTEC 직분사 가솔린 엔진에 1.5L 직분사 터보를 추가했다. 시빅에도 얹은 것으로 고효율을 자랑해 앞으로 메인 유닛으로 성장할 가능성이 크다.

미국에서의 정식 판매는 올 하반기에 이뤄질 전망이다. 국내 출시는 내년 상반기가 유력.



- NO.1 자동차 커뮤니티 오토스파이넷( www.autospy.net ) - 

 
 
Posted by 대학교닷컴 대학교닷컴
2016.06.09 10:52
 


 




프랑스 르노가 6월 6일(현지시각), 소형차 트윙고의 고성능 버전인 트윙고 GT(Twingo GT)를 공개했다. 트윙고는 널리 알려진 것처럼 스마트 포투와 플랫폼을 공유하는 형제 모델이다. 둘 다 엔진을 트렁크 바닥에 놓고 뒷바퀴를 굴린다.

 

이런 독특한 레이아웃 덕분에 소형차지만 달리는 맛이 남다르다는 평가. 르노 스포티팀이 이 트윙고를 바탕으로 성능을 높인 GT 모델을 만들었다. 우선 1.0L 3기통 터보 엔진을 조율해 최고출력을 110마력으로 20마력 올렸다. 최대토크는 17.3kgm. 기아 모닝 1.0 터보(106마력, 14.0kgm)보다 조금 더 세다.

 

수동 변속기의 기어비도 기본형과 다른 전용 세팅이며 서스펜션은 스포츠성을 강조하기 위해 강하게 바꿨다. ESP와 스티어링 감각 역시 기본형과는 달라 날카로운 반응성을 살렸다.

 

겉모습은 트윈런에서 모티브를 따왔고 17인치 휠, 공기흡입구, 트윈 배기 등으로 스포티함을 강조했다. 


- NO.1 자동차 커뮤니티 오토스파이넷( www.autospy.net ) - 

 
 
Posted by 대학교닷컴 대학교닷컴
2015.05.21 08:50
 


 




















르노가 지난해 델리 모터쇼에 선보인 바 있는 소형 SUV 크위드 컨셉의 양산형을 지난 20일 공개했다. 


신흥국의 소형 SUV 시장을 노리고 개발된 크위드는 길이 3.68m, 너비 1.58m로 기아 모닝과 비슷한 크기의 A세그먼트 모델이다. 스타일은 최근에 등장한 르노 모델의 특징을 조합한 느낌이다. 예로 그릴은 더스터, 옆모습은 산데로, 뒤는 캡쳐를 닮았다. 


앞뒤 오버행을 줄이고 휠베이스를 최대로 확보해 실내공간은 동급 모델 평균 이상이다. 도로여건이 좋지 않은 신흥국의 사정을 고려해 지상고를 180mm까지 높인 것이 특징이다. 


겉모습과 마찬가지로 실내의 감성품질도 예상치를 뛰어 넘는 수준이다. 디지털 클러스터를 채용했고 송풍구 테두리는 크롬으로 감쌌으며 7인치 터치 스크린 모니터를 달았다.


크위드는 르노-닛산 연합의 차세대 CMF-A 플랫폼으로 개발된 첫 모델이며 800cc 엔진과 5단 수동변속기를 결합했다. 하반기부터 인도에서 판매되며 현지가가 515만~688만원으로 경쟁력이 탁월하다.



- NO.1 자동차 커뮤니티 오토스파이넷(www.autospy.net) 출처와 함께 재배포 허락합니다 - 



askhotel 아고다 호텔정보 / www.askhotel.net ]


[ 남대문시장 정보사이트 / www.namdaemunmarket.net ]


[ 동대문시장 정보사이트 / www.dongdaemunmarket.net ]

 
 
Posted by 대학교닷컴 대학교닷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