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8 13:56
 


 



렉서스가 2017 북미오토쇼에 새로운 기함 LS를 공개했다. 1989년 1월 같은 무대에 선 초대 LS가 고급스러움과 차분함으로 어필했다면 신형 LS는 다이내믹한 스포츠 세단의 실루엣을 자랑한다.

글로벌 무대에선 5세대 일본에서만 보면 2세대에 해당하는 모델로 4세다가 2006년 데뷔했으니 거의 10년 만에 나온 풀 체인지 모델이다.

신형 LS는 토요타가 새로 개발한 GA-L 플랫폼으로 개발되었다. 전통적인 세단에 쿠페 스타일을 가미해 낮고 넓은 분위기다. 프런트에서 리어까지 날카로운 선과 면이 주류를 이룬다. 

실내는 수평 기조의 계기판과 도어 트림을 자연스럽게 연결한 형태로 안정감을 추구했다. 쿠페스타일로 지붕을 낮추긴 했지만 패키징을 최적화해 뒷좌석도 현행보다 넉넉하게 뽑아냈다. 

파워트레인에서 눈에 띄는 점은 시리즈 모델 중 처음으로 터보 엔진이 더해졌다는 것. LS460의 뒤를 잇는 LS500에 쓰였는데 V6 3.5리터 직분사 가솔린 트윈 터보로 최고출력 421마력, 최대토크 61kgm를 낸다. 현행 LS460의 V8 4.6리터 자연흡기 엔진보다 배기량은 줄었지만 최고출력은 30마력, 최대토크는 10kgm 가까이 더 강력하다. 엔진은 10단 자동만 가능하다.


- NO.1 자동차 커뮤니티 오토스파이넷( www.autospy.net ) - 

 
 
Posted by 대학교닷컴 대학교닷컴
2017.01.18 13:42
 


 



기아자동차의 야심작인 K8(수출명 스팅어 GT)의 완전한 모습이 공개되었다. 정식 데뷔 8시간 정도로 앞둔 상태에서 인터넷이 등장한 사진들은 파격, 그 자체다. 

 

컨셉트카의 이미지를 그대로 옮겨 놓은 듯 선과 면이 살아있다. 호랑이 코 그릴을 비롯해 LED 헤드램프, 범퍼의 커다린 공기흡입구 등 이전 컨셉트카의 모습 대부분을 그대로 살렸다.

 

쿠페와 세단의 섞은 듯한 옆모습은 K8 디자인의 백미. B필러부터 살찍 내려오는 루프가 매끈하게 트렁크 리드를 타고 흘러 스포티한 분위기를 이끈다.

 

엔진은 그동안 알려진 것처럼 V6 3.3리터 직분사 터보로 최고출력 370마력에 이를 전망이다. 여기에 8단 자동변속기, LSD를 조합해 5.1초에 0-100km/h를 주파하고 최고속은 244km/h까지 낼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아차는 K8의 국내 출시를 5월로 예정했고 수출은 3사분기부터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V6 3.3리터 터보 이외에 엔트리급으로 2.0리터 터보 엔진과 2.2리터 디젤(유럽형) 엔진 모델도 나온다.


- NO.1 자동차 커뮤니티 오토스파이넷( www.autospy.net ) - 

 
 
Posted by 대학교닷컴 대학교닷컴

티스토리 툴바